포시어코리아, ‘필요한 만큼 개발자를 빌려’ 프로젝트 개발
상태바
포시어코리아, ‘필요한 만큼 개발자를 빌려’ 프로젝트 개발
  • 현가흔 기자
  • 승인 2020.04.2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크스케일 서비스 이미지(사진=포시어코리아)
워크스케일 서비스 이미지(사진=포시어코리아)

 

[더블유스타트업 현가흔 기자] 개발자 구인난은 점점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은 개발자를 구하기 위해 많은 시간과 비용을 투자했지만,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얻기 어려웠다. 


IT전문개발사 포시어코리아(대표 이창욱)는 구인난을 겪는 기업을 위해 개발 인력을 필요한 만큼 빌려 쓸 수 있는 개발자 온디맨드 서비스 ‘워크스케일’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워크스케일은 개발자 구인난을 겪고 있는 스타트업부터 아웃소싱을 원하는 중소기업까지 필요한 개발 능력을 제공한다. 워크스케일은 해외 개발자 인력 망을 보유하여 고객 상황에 맞는 개발 인력을 매칭해주고, 고객사는 상담을 통해 필요한 개발 업무를 진단받고 워크스케일 개발 전문가가 업무 난이도에 맞는 개발자를 추천해준다. 또한 사내에 프로젝트 관리 인력이 없거나 해외 인력과 소통에 어려움이 있는 기업은 프로젝트 관리 서비스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포시어코리아 이 대표는 “필요한 만큼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처럼, 인적 자원 역시 같은 형태로 운용할 수 있다.”고 말하면서 “이제 개발력이 필요한 기업은 기존보다 최대 절반의 비용으로 인적 자원 수급이 가능해 더욱더 빠르게 서비스를 성장시킬 수 있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ibmeadia@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