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2020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 15개사 최종 선정
상태바
중기부, 2020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 15개사 최종 선정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0.07.16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정기업 중 투자규모가 가장 큰 프레시지의 밀키트(사진=중소벤처기업부)
선정기업 중 투자규모가 가장 큰 프레시지의 밀키트(사진=중소벤처기업부)

[더블유스타트업 김수진 기자] 한국 벤처의 미래를 짊어질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 15개사가 최종 선정되었다. 특히 이번 선정은 국민의 관심과 참여 속에 진행되어 그 의미가 더욱 크다 하겠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66개사를 대상으로 두 달여에 걸친 심사 끝에 ‘2020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 15개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벤처 4대 강국 실현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K-유니콘 프로젝트’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최종 선정된 기업은 최대 100억원의 특별보증을 받을 수 있다.
 

최종 발표는 전문심사단(15명)과 국민심사단(60명, 단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이 공동으로 평가해 유니콘으로의 성장 가능성에 더해 국민들의 시각이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최종 선정된 15개 기업을 분석한 결과 평균 투자금액은 298억원으로, 200억원 이상 투자유치(60.0%, 9개) 기업이 가장 많았으며 300억원 초과 기업도 5개에 달했다. 
 

또한 기술보증기금의 기술·사업성 평가 BBB등급 이상이 60.0%를 차지할 정도로 우수한 기업이 많았으며 코로나19 국면에서 각광받고 있는 비대면 기업(60.0%, 9개)도 다수 선정됐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기술(ICT) 및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ata·Network·AI,이하 DNA)기반의 플랫폼 분야 혁신기업(60%, 9개)에 이어 일반 제조업 분야(26.7%, 4개), 바이오분야(13.3%, 2개) 순으로 많았다.
 

최종평가에서 최고 성적을 거둔 기업은 ㈜리브스메드로 주요 제품은 다관절 복강경 수술기구이다. 이 수술기구는 상하좌우 90° 회전이 가능해 수술 성공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제품으로 기술과 사업성 평가결과가 선정 기업 중 최고 수준인 AA 등급이다.
 

선정기업 중 투자규모가 가장 큰 기업은 프레시지로 누적 투자금액이 900억원을 넘는다. 프레시지는 가정 간편식인 밀키트(meal kit)를 사업화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다. 
 

또한 아이지에이웍스는 기업가치가 3,800억원으로 선정기업 중 최고 수준이다. 아이지에이웍스는 모바일 사용자 정보를 수집·분석해 광고주에게 분석 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광고마케팅 플랫폼이다.
 

이번 최종 선정평가에 참여했던 60명 규모의 ‘국민심사단’ 장병규 단장(크래프톤 의장)은 “국민심사단은 예비유니콘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투명하고 객관적인 시각으로 역할과 책임을 다하며 국민심사단 도입의 취지를 살려 그 의의를 잘 실천하고자 했다“고 소회를 밝히며 “내년에도 국민적 관심이 높은 K-유니콘 프로젝트 선정 사업에 국민심사단이 견제와 균형감을 갖는 평가 업무를 지속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sjkimcap@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