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소상공인의 온라인 창업 지원 견인
상태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소상공인의 온라인 창업 지원 견인
  • 김용지 기자
  • 승인 2020.07.10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평균 신규 스마트스토어 개설 수(사진=네이버)
월평균 신규 스마트스토어 개설 수(사진=네이버)

 

[더블유스타트업 김용지 기자]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온라인 창업에 뛰어드는 소상공인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디지털 경제로 패러다임이 바뀌는 가운데,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과 성장을 지속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는 자사의 소상공인 온라인 창업 지원 툴인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최근 1년간('19.07.~'20.06.) 연 매출 1억원 이상을 달성한 판매자가 2만 6천명을 넘어섰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약 40% 증가한 수치이다.
 

이 가운데 지난 6월 한달 간 1억 이상 매출을 올린 판매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이상 늘어난 2,800명을 기록했다. 네이버 측은 코로나19로 경기가 위축된 상황에서 디지털 전환에 성공한 소상공인들이 크게 성장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코로나19를 기점으로 온라인 창업에 뛰어드는 신규 판매자도 급증세다.  매월 새롭게 생겨나는 스마트스토어는 2년 새 약 2배를 뛰어넘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이 극심했던 3월에는 2월 대비 34% 증가한 3만 7천개의 스마트스토어가 생겨나기도 했다.
 

새롭게 생겨난 신규 판매자 중 20~30대의 비중이 67%로 가장 높았으며, 온라인 창업에 도전한 50대 신규 판매자도 70%나 증가했다. 해당 기간 동안 신규 개인 판매자수 또한 58% 증가해, 어려운 시기에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창업을 시작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네이버는 이러한 흐름에 맞춰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과 성장을 위해 ▲라이브커머스 툴 기술 지원 ▲ 코로나19 피해복구기금 및 수수료 지원 ▲비대면 온라인 교육 통한 컨설팅 등 다양한 지원책을 운영해 오고 있다. 특히 네이버 파트너스퀘어에서 지난 3월부터 4개월 째 진행 중인 온라인 라이브 강의의 누적 시청 수는 100만 뷰를 넘어서며 사업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얻고 있으며, 실시간 온라인 QA나 라이브 사업 코칭 상담 등 비대면 온라인 전용 교육 프로그램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네이버 쇼핑을 담당하는 이윤숙 포레스트 CIC 대표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우리 사회와 경제 구조가 개인화, 비대면화, 디지털화 되어가고 있다”면서 “이러한 변화 속에서 다양성을 가진 소상공인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경쟁력을 잃지 않고 성장할 수 있도록 네이버가 디지털 기술을 바탕으로 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mewyjkim@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