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동행세일’, 서울과 창원 행사로 대장정 마무리
상태바
‘대한민국 동행세일’, 서울과 창원 행사로 대장정 마무리
  • 김용지 기자
  • 승인 2020.07.09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블유스타트업 김용지 기자] 코로나 극복을 위해 마련한 전 국민 소비축제, ‘대한민국 동행세일(이하 동행세일)’이 서울과 창원 지역의 현장행사를 끝으로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오는 7월 10일부터 12일까지 동행세일 3회차 현장행사를 경남 창원 컨벤션센터와 서울 코엑스 동문광장에서 동시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6월 26일부터 7월 12일까지 진행되는 동행세일의 피날레를 장식할 이번 행사에서는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제공된다.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개최되는 현장행사에서는 리빙, 식품, 뷰티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총 350개 상품이 ▲라이브커머스(27개) ▲브랜드K 상품관(76개) ▲중소기업 우수상품관(116개) ▲지역상품관(131개) 등을 통해 준비됐다. 판매 예정인 상품들은 중기부 공모와 지자체 선정을 통해 엄선된 것들로 최소 30% 이상의 파격적인 할인이 적용된다. 
 

소비자들은 현장에서 전시·홍보되는 상품의 QR코드를 찍어 모바일로 바로 구매하는 방식으로 편리하게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또한 현장에서 진행되는 참여형 이벤트 ‘브랜드K를 잡아라’, ‘포토 이벤트 월(Wall)’, ‘마스크 만들기’, ‘캐리커처 만들어주기’ 등에도 참여할 수 있다.
 

중기부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와 연계해 경상남도에서는 ‘경남 골목 소상공인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 착한상인·착한소비운동 캠페인, 프리마켓, 소공연, 경품 제공 등 33개의 골목상권별 맞춤형 행사와 34개 전통시장에서의 대대적인 할인 혜택이 제공될 예정이다.
 

서울 코엑스 동문광장에서는 ‘대한민국 동행세일과 함께하는 미니콘(대한민국 동행세일 with MiniCon)’이 진행된다. 해당 행사는 매일 저녁 달라지는 3가지 테마의 콘서트와 함께 오프라인 판매존과 온라인 라이브커머스를 병행해 중소·소상공인의 판촉을 지원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동행세일의 마무리 단계에 해당하는 이번 지역 현장 행사를 통해 즐겁고 유쾌한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밝혔다.

 

mewyjkim@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