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큐릭스, FDA 긴급사용승인 획득에 이어 코스닥 상장
상태바
젠큐릭스, FDA 긴급사용승인 획득에 이어 코스닥 상장
  • 현가흔 기자
  • 승인 2020.06.26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젠큐릭스 로고(사진=젠큐릭스)
젠큐릭스 로고(사진=젠큐릭스)

 

[더블유스타트업 현가흔 기자] 분자진단 전문 바이오 기업 젠큐릭스(대표 조상래)가 코로나19 진단키트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해 주목받은데 이어 25일 코스닥에 상장했다.
 

이번 코스닥 입성은 기술 특례 상장 기준이 더 엄격해진 상황에서 수년간 축적된 분자진단 기술을 바탕으로 2019년 기술성 평가에서 AA등급을 받았고, 올해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무난히 통과하며 이뤄졌다. 
 

특히 젠큐릭스는 상장 직전인 한국 시각으로 24일 미국 FDA에서 코로나19 진단키트(GenePro SARS-CoV-2 Test)의 긴급사용승인을 획득하며 상장과 동시에 수출 실적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젠큐릭스의 코로나19 진단키트는 대량 검사가 가능한 점을 내세워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한 미국과 중남미를 중심으로 수출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진단 키트는 대부분 한 번에 96개까지 샘플을 검사할 수 있지만, 젠큐릭스의 진단 키트는 4배인 384개의 샘플을 한 번에 검사할 수 있다. 현재 일일 확진자 수가 2백만명이 넘는 미국과 전 국민의 4분의 1을 검사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브라질 등 중남미에서 수요가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젠큐릭스는 이미 미국 UCLA(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를 비롯해 캘리포니아, 뉴욕, 뉴저지, 플로리다, 유타 등 미국 내 진단 센터들에서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성능 테스트를 진행하고 제품 성능을 확인했다.
 

젠큐릭스는 이번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에 따라 미국을 포함해 수출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 3월부터 코로나19 진단키트 생산 공정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대량 주문에도 무리없이 대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젠큐릭스는 올해 주요 사업 중 하나인 유방암 예후진단 검사의 혁신의료기술 지정을 예상하고 있으며 폐암 동반진단 검사의 건강보험 등재도 앞두고 있다.


ibmeadia@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