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스톤' 등 미래 K-유니콘으로 성장할 아기유니콘 40개 최종 선정
상태바
'센스톤' 등 미래 K-유니콘으로 성장할 아기유니콘 40개 최종 선정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0.06.25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센스톤의 사용자 선택형 통합 인증 솔루션(사진=센스톤)
센스톤의 사용자 선택형 통합 인증 솔루션(사진=센스톤)

 

[더블유스타트업 김수진 기자] 미래 한국 경제를 이끌어갈 아기유니콘 40개가 탄생했다. 더욱이 이번 선정은 국민추천제와 국민심사단 등 국민의 관심과 참여 속에서 이뤄진 것이라 의미가 더욱 크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중기부)는 지난 6월 19일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의 최종평가를 실시해 총 40개사를 최종 아기유니콘으로 선정했다.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은 벤처 4대 강국 실현을 위한 K-유니콘 프로젝트 중 첫 번째 시행되는 사업으로, 최종 선정된 기업은 시장개척자금 3억원을 포함해 최대 159억원의 연계 지원(특별보증 50억원, 정책자금(융자) 100억원, R&D자금 6억원)이 제공된다.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에는 모두 254개 기업이 신청해 요건검토 및 1차 기술평가, 2차 서면평가와 최종 발표평가 등을 통해 경쟁률 6.3:1로 최종 40개사가 선정됐다.   
 

특히, 최종 발표평가는 전문심사단과 국민심사단이 공동으로 평가해 유니콘으로의 성장과 글로벌 시장 진출 가능성에 더해 국민들의 시각이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최종 선정기업을 분석한 결과, 평균 업력은 3.4년(‘20.4.14 기준), 평균 매출액은 33억7000만원, 평균 고용 인원은 24명으로 나타났다. 또한 기술보증기금의 기술·사업성 평가 A등급 이상이 40%(16개)를 차지할 정도로 매우 우수한 기업이 많았으며, 평균 투자유치 금액은 48억원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ICT 및 Data·Network·AI 기반 플랫폼 분야 및 일반 제조·서비스 분야 기업(각 35.0%, 14개)등이 많았고, 바이오·헬스 분야 기업은 12개사(20.4%)가 선정됐다. 코로나19 국면에서 각광받고 있는 비대면 스타트업(70.0%, 28개)도 다수 선정됐다.
 

최종평가에서 최고 성적을 거둔 센스톤의 주요 아이템은 사용자 인증코드, 결제용 번호 등에 쓰이는 일회용 인증코드 생성·검증 모듈제품이다. 센스톤은 최종평가에서 전문가평가단으로부터 “기술적인 우월성이 돋보이며, 결제 솔루션으로 확장하기 위한 디바이스별 커스터마이징이 이뤄진다면 크게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는 평을 받았다. 
 

국민추천제를 통해 신청한 기업(8개) 중 최종 선정된 하이센스바이오는 치아 과민증(시린이), 치아우식증 치료제와 치주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기업으로, 최종평가에서 전문가평가단으로부터 “기술력이 뛰어나며, 임상실험 성공 시 획기적인 시장변화를 이끌어 낼 것으로 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최종 선정기업에게는 시장개척비용 3억원을 지원하며, 기보 특례보증, 중진공 정책융자, 중소기업 R&D도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창업진흥원과 기술보증기금의 전문인력으로 아기유니콘 전담지원단을 구성해 후속투자 유치, 애로사항 관리 등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할 계획이다.  
 

중기부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이번에 선정된 아기유니콘은 공정하고 투명한 선정을 위해 국민심사단이 평가에 참여해서 진행됐다”며, “국민과 함께하여 선정된 아기유니콘들이 예비유니콘,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며, 아기유니콘의 성장 과정도 국민이 응원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sjkimcap@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