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스타트업 ‘루닛’, 세계경제포럼 ‘테크놀로지 기술선도기업 2020’ 선정
상태바
AI스타트업 ‘루닛’, 세계경제포럼 ‘테크놀로지 기술선도기업 2020’ 선정
  • 현가흔 기자
  • 승인 2020.06.22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닛의 대표 제품 ‘Lunit INSIGHT’(사진=루닛)
루닛의 대표 제품 ‘Lunit INSIGHT’(사진=루닛)

[더블유스타트업 현가흔 기자] 세계경제포럼(WEF)이 선정한 ‘기술선도기업 2020’(WEF’s Technology Pioneers of 2020)에 한국기업으로는 유일하게 AI 스타트업 ‘루닛’(대표 서범석)이 선정되었다. 
 

특히 루닛은 팁스(TIPS) 등 중소벤처기업부의 창업 지원정책에 참여하면서 세계적인 스타트업으로 성장함에 따라 더욱 의미가 크다고 하겠다.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은 전 세계의 기업을 대상으로 매년 혁신기술을 통해 사회적으로 큰 영향을 미칠 잠재력이 높은 업력 10년 이내 기업을 선정하고 있고, 올해는 100개 기업을 선정해 발표했다.
 

이번에 한국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선정된 루닛은 2013년 설립된 국내 최초의 딥러닝 의료 AI 스타트업이다. 대표 제품은 ‘Lunit INSIGHT’로,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흉부 X-ray를 분석하고, 폐 결절 및 유방암 등이 의심되는 이상 부위를 검출해주는 의료영상검출 보조 소프트웨어이다.
 

’루닛‘은 ‘13년 8월 창업 이후 소프트뱅크벤처스, 인터베스트, 미래에셋 등으로부터

 

약 600억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고, CB Insights가 2017년 발표한 ‘세계 100대 AI 기업’에 한국 기업으로 유일하게 선정된 바 있다. 

또한, ‘19년 8월 일본 최대 의료영상 장비 업체인 후지필름과 파트너십을 체결한 후, 올해 6월 19일에는 세계 의료장비 시장의 30%를 점유하고 있는 GE 헬스케어와도 파트너십을 체결하면서 글로벌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그 동안 루닛은 경영·기술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국내에 딥러닝 기술이 알려지기 전에 KAIST 컴퓨터 비전 랩의 실험실 창업으로 시작했고, 이후 의사 출신 CEO를 선임하고 창업자들은 기술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또한, 린다모이(미국 유방영상 오피니언 리더), 칸 시디키 박사(존스홉킨스 대학), 조경현 교수(뉴욕대학) 등 세계적인 영상의학 전문가들을 자문위원으로 영입하는 등 외부의 혁신역량도 적극 활용하고 있다.
 

특히, 루닛은 2014년 중기부의 대표적인 창업지원사업인 ‘팁스(TIPS) 프로그램’에 참여해 정부지원을 받으며 독자적인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했고, 이를 기반으로 ‘Lunit INSIGHT’ 사업화에도 성공했다. 2014년 R&D 지원금 5억원, 2016년 해외마케팅 지원금 1억원, 2018년 포스트팁스 지원금 4억원을 수혈 받으며 세계적인 스타트업으로 성장했다.
 

이번 루닛의 ‘테크놀로지 기술선도기업 2020’ 선정은 ‘2020년 아시아 글로벌 리더 300인(‘20.4월, 포브스)’에 선정된 21명의 한국인 중 18명이 중기부의 창업지원사업 참여를 통해 성장했었던 사례에 이어 대표적인 창업 지원사업의 성과로 기록됐다.
 

중기부는 이러한 성과에 힘입어 글로벌 스타트업을 계속 발굴해 육성하기 위해 AI, 비대면 분야 등  유망분야 스타트업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ibmeadia@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