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 착수 영상회의 개최
상태바
중기부,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 착수 영상회의 개최
  • 현가흔 기자
  • 승인 2020.06.1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블유스타트업 현가흔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와 창업진흥원(원장 김광현, 이하 창진원)은 오늘 (15일) 한국과 아세안 간의 체계적인 스타트업 협력 사업 구축을 위한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 수립 공동연구 착수회의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은 작년 11월 부산에서 개최됐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 의장 성명에 반영된 ‘한-아세안 스타트업 파트너십’ 이행을 위한 후속 조치로, 이번 착수회의는 코로나19로 인해 영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은 스타트업 생태계 정책과 현황 조사를 바탕으로 아세안 내 스타트업 생태계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향후 아세안과 체계적인 스타트업 협력 사업을 구축해 나가는 초석 마련을 위한 목적으로 추진된다.


이번 착수 회의는 아세안 10개국 중소기업조정위원회 대표, 한-아세안 11개국의 스타트업 정책 수립을 담당하는 공무원과 민간 전문가 TF가 참여했으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스타트업 담당자도 참관했다.


우리나라는 회의에서 정책 로드맵 마련 추진방향과 향후일정, 조사와 협력 방향 등을 발표하고, 아세안 국가들과 심층적인 토론을 진행했다. 앞으로도 아세안 10개국과 긴밀하게 협의해 이번 연구의 전반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한-아세안 11개국은 착수회의 개최를 계기로, 상호 간에 스타트업 정책에 대한 이해도와 공감대를 높이기 위해 각 나라의 스타트업 정책과 현황을 간략히 공유하는 기회도 가졌다.
 

중기부 양승욱 국제협력과장은 착수회의 개회사를 통해 “한-아세안간 스타트업 협력은 아세안 지역 내 민간주체 간 개방형 혁신을 기반으로 스타트업의 성장 발판 마련(Scale-up)과 유니콘 기업으로의 성장에 크게 이바지할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하고 포용적인 한-아세안 스타트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중요“하다고 언급하며, “이번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 착수 회의를 시작으로 아세안 각국 TF 연구진과의 연구협력 기반을 견고히 해서 공동연구를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ibmeadia@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