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인벤션랩, ㈜대원과 유아-교육-커머스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
상태바
더인벤션랩, ㈜대원과 유아-교육-커머스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
  • 김용지 기자
  • 승인 2020.06.10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블유스타트업 김용지 기자]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주)더인벤션랩에서 코스닥 상장사인 ㈜대원과 5.5억규모의 유아-교육-커머스 특화 투자조합을 결성했다.


기업/중견그룹 대상 오픈 이노베이션 어드바이저리 서비스를 전문적으로 제공하는 액셀러레이터 기관인 더인벤션랩(대표 김진영사)은 코스닥 상장사인 ㈜대원(대표 전응식)이 기업LP로 참여하는 투자합자조합을 결성했다고 밝혔다. 투자합자조합의 규모는 5.5억이며 1년 내 3~5개의 초기 스타트업에 1~2억 내외로 투자하고, 2년차에 추가로 조합규모를 늘려 나갈 예정이다. 
 

이번 투자조합 결성은 대원이 보유한 한국-베트남 비즈니스 네트워크와 인적 역량을 지원하고 유망한 유아-교육-커머스 분야의 초기 스타트업팀(현지 로컬 스타트업 포함)에 투자하는 것을 주 목적으로 한다.
 

㈜대원은 2000년 초부터 베트남에 진출하여 현지 아파트 및 주상복합 등 건설분야 선두 주자로 베트남에서는 ‘대원 칸타빌’ 브랜드로 유명하다. 대원은 베트남에서 최근 주택 사업뿐만 아니라, 유통/리테일 분야로도 사업을 확대 중이며, 이번 합자펀드는 고속 성장하고 있는 베트남 내 다양한 분야에서 열정과 노하우를 가진 국내 스타트 업 지원이 중요 목적이고 가시적인 투자성과가 나면, 단계적으로 조합 규모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더인벤션랩은 업무집행조합원으로서 초기단계 한국 스타트업 팀, 현지 로컬 스타트업 팀 발굴에 주력할 예정이며, 초기 시드투자 분야는 유아(육아)-교육-커머스(풀필먼트 솔루션 포함) 영역으로 설정했다. 한국의 연 30만명 이하의 저출산 현황과 달리 베트남은 연 140~150만 명의 신생아가 태어나고 있으며, 유아용품/정보제공/서비스 부문의 시장규모만 20조가 넘는다. 여기에 최근 초중고교 대상 온라인 학습 및 솔루션, 직장인 대상의 자기계발 및 직무교육시장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으며, 커머스 영역은 한국의 마이창고와 같은 백엔드 풀필먼트 솔루션 시장이 향후 가파르게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더인벤션랩 김진영 대표는 “국보디자인에 이어 한국과 베트남에서 가장 활발히 사업을 전개 중인 대원과 함께 유아-교육-커머스 타겟 테스트 펀드를 결성하게 되어 한국 스타트업팀 뿐만 아니라, 현지에서 활동 중인 로컬 스타트업 팀의 초기 시드 투자도 가능해 졌다”고 밝히며, “베트남의 인테리어 시공/설계분야에서 빠르게 성장중인 상장사 국보디자인에 이어, 베트남의 대표적이고 상징적인 대원이 기업 LP로 참여함에 따라, 한국-베트남을 잇는 시드투자 영역에서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냈다”고 강조했다.
 

mewyjkim@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