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에서 제외된 신규창업자 긴급 지원
상태바
서초구,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에서 제외된 신규창업자 긴급 지원
  • 김숙영 기자
  • 승인 2020.06.10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블유스타트업 김숙영 기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중 각종 지원정책에서 제외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규창업자를 대상으로 구비 20억여원을 긴급 편성해 ‘신규 자영업자 사각지대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작년 9월 2일부터 올해 5월 31일까지 사업자등록한 소상공인 중 사업장 소재지가 서초구인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현금 10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현재 사무실(영업장)을 임차하여 운영중인 소상공인이 대상이며 실제 영업중인 업체를 지원한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시 소상공인의 72.4%가 폐업 내지 폐업을 고려할 만큼 어려움이 심각한 상황이다. 현재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이 접수중이지만 작년 9월 이전에 사업자 등록이 된 소상공인만을 대상으로 해 신규 창업자는 제외됐다.

 

하지만 신규 창업자는 영업기반이 없어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이 기존 사업자보다 더 크고 특히 올해 창업한 사업자는 개업 후 1~2개월 정도 손님이 반짝 몰리는 개업효과도 누리지 못해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구가 신규 자영업자들이 고난의 계곡을 무사히 건널 수 있도록 직접적인 맞춤 지원을 실시하는 것이다.
 

접수는 이달 30일까지로 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접수중이며 15일부터 30일까지는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현장 방문해 접수도 가능하다. 방문접수 또한 혼란을 막기 위해 대표자의 출생연도 5부제로 진행한다.
 

한편 구는 ‘연매출 2억 이상 자영업자 대상 현금 지원사업’도 준비하는 등 매출 악화로 고통받는 소상공인이 지원에서 제외되지 않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서초구 자영업자 지원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조은희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지원에서 소외되는 서초구 주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꼼꼼하게 챙길 것이다”라고 말했다.


moonksy200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